초소형 전기차 CEVO-C SE

Passion Red

대한민국 최초의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CEVO-C SE

감각적인 디자인에 경제력을 갖추다

2년 연속 판매 1위(2020, 2021년)

CEVO-C SE 초소형전기차 패션 레드 CEVO-C SE 초소형전기차 패션 레드

Midnight Blue

대한민국 최초의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CEVO-C SE

감각적인 디자인에 경제력을 갖추다

2년 연속 판매 1위(2020, 2021년)

CEVO-C SE 초소형전기차 미드나잇 블루 CEVO-C SE 초소형전기차 미드나잇 블루

Aqua Blue

대한민국 최초의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CEVO-C SE

감각적인 디자인에 경제력을 갖추다

2년 연속 판매 1위(2020, 2021년)

CEVO-C SE 초소형전기차 아쿠아 블루 CEVO-C SE 초소형전기차 아쿠아 블루

Lime Green

대한민국 최초의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CEVO-C SE

감각적인 디자인에 경제력을 갖추다

2년 연속 판매 1위(2020, 2021년)

CEVO-C SE 초소형전기차 라임 그린 CEVO-C SE 초소형전기차 라임 그린

배너

초소형 전기차 쎄보<br>온라인 시승신청

초소형 전기차 쎄보
온라인 시승신청

쉽고 간편하게 신청하세요

현재 온라인 시승신청은
전국 CEVO 전시장에서
신청 가능합니다.

자세히 보기
국산 배터리 적용<br>신모델 CEVO-C SE

국산 배터리 적용
신모델 CEVO-C SE

정식계약 진행 중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드라이빙
10.16kWh 국산 배터리 적용
CEVO-C SE 지금 확인하세요.

자세히 보기
CEVO NEWS

CEVO NEWS

대한민국 최초의 자체개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CEVO NEWS에서
초소형 전기차 CEVO-C SE
관련 소식을 확인해 보세요.

자세히 보기

미디어

CEVO Media

news

전기차 원재료비, 팬데믹 기간 2배 폭등

전기차 원재료비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배 넘게 폭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CNBC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원재료비 폭등으로 테슬라, 리비안, 루시드, 제너럴모터스(GM) 등은 신차 출고가를 대폭 인상했다. 알릭스에 따르면 5월 현재 전기차 1대를 만드는데 드는 원재료비는 평균 8255달러에 이른다. 2020년 3월 3381달러이던 것에 비해 144% 폭등했다. 2배 반 가까이 폭등한 것이다. 전기차 값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배터리 값이 뛴 것이 주된 요인이다. 배터리 원재료인 코발트, 니켈, 리튬 등이 폭등하면서 배터리 가격이 뛰었고, 이때문에 전기차 원재료비가 큰 폭으로 올랐다. 전기차 원재료비만 상승한 건 아니다. 전통적인 내연기관자동차 재료비 역시 큰 폭으로 뛰었다. 2020년 3월 대당 평균 1779달러이던 원재료비가 5월 3662달러로 106% 급등했다. 2배 올랐다. 철강, 알루미늄 가격 폭등세가 내연기관자동차 재료비 급등 주된 배경이다. 원재료비 폭등은 팬데믹 이후 자동차 시장 무게중심이 내연기관자동차에서 전기차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각 업체가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는 와중에 빚어지고 있다. 알릭스는 각 업체의 전기차 신차 모델 출시가 급증해 전세계 전기차 모델이 지난해 80개에서 2024년에는 200개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그러나 원재료비 폭등으로 인해 이같은 출시 계획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됐다. 경쟁사들에 비해 시장 선점에 나서기 위해 가능한 신속히 새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는 것에 치중했던 전기차 업체들이 치솟는 원료비로 인해 수익성으로 눈을 돌릴 것이란 전망이다. 전기차는 수익성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다. 존 롤러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주 원재료비 급등세로 인해 자사의 머스탱 마크-E 전기스포츠카에서 기대했던 순익을 내기 어렵게 됐다면서 2020년 말 이 모델을 출시하던 당시만해도 순익이 났지만 지금은 더 이상 흑자가 나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원재료비 급등에 가격 인상도 이어지고 있다. GM은 17일 허머 전기차 버전 가격을 6250달러 인상한다고 밝혔다. 테슬라, 리비안, 루시드를 비롯한 다른 전기차 업체들도 대규모 가격 인상을 발표한 바 있다.

2022-06-24

news

치솟는 기름값에 대중교통 북적…전기차·하이브리드카 인기 절정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와 경유의 가격이 L(리터)당 2100원 선도 넘어서는 등 날마다 최고가 신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각각 2112.85원, 2122.64원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9일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고 있는 휘발유 및 경유가격도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1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되고 있는 휘발유의 리터당 평균 판매가격은 전날보다 1.57원 오른 2112.85원(서울 2176.78원)을 기록 중이며, 경유는 1.79원 상승한 2122.64원(서울 2185.63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는 올초(1.1) 대비 휘발유(1622원)는 30%는, 경유(1441원)는 무려 47%나 상승한 것이다. 특히 대외적 환경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여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고 있는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의 상승세를 지속될 전망이다. 이에 화물차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는 물론 자차로 출퇴근을 하는 직장인들의 부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실제로 현대차 아반떼를 운행하는 50대 직장인 A모씨는 "올초만해도 기름을 가득 채울 경우 6만원대면 충분했는데 이젠 8만원이 훌쩍 넘어가고 있다"며 "당분간 최대한 차 운행을 자제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 등 수도권을 운행하는 지하철과 버스에는 평소보다 많은 승객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수원에서 서울로 출퇴근을 한다는 직장인 B모씨는 "같은 시간대에 지하철을 타는데 승객이 훨씬 더 많아진 것 같다"며 "아마도 비싸진 기름값에 자동차를 두고 출근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최근 급등하는 기름값으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고 있다. 기존 휘발유차와 경유차보다 기름값이 훨씬 더 적게 들기 때문이다. 특히 일부 차종의 경우 이날 주문을 하면 내년이나 돼야 받을 수 있을 만큼 인기가 치솟고 있다. 실제로 최근 수년간 전기차(EV), 수소 전기차(FCEV)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친환경차의 수요가 급속히 늘고 있다.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양사의 올해들어 지난달까지 친환경 차 판매량은 39만3509대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 누적 판매량은 300만6414대를 기록했다. 최근 들어 친환경차를 찾는 소비자들은 더 많아지고 있다. 현대차·기아의 2016년까지 연간 친환경차 점유율은 1%대에 머물렀지만 2017년부터 급격히 판매가 확대돼 비중이 3.5%로 늘었다. 특히 지난 2019년 5.1%를 기록한 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두 자릿수인 11%를 기록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14.6%까지 올랐다. 이에 자동차 업계에서는 잇따라 신차를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우선 현대차는 이날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 디자인 스케치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이 나섰다. 또한 지난해 11월 판매가 개시된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 GV60도 지난달까지 5284대가 판매되며 선전 중이다. 다만 자동차업계에서는 이 같은 호조건 속에서도 반도체 등 부품 부족으로 인해 차량 생산이 제한적으로 진행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기아의 K5하이브리드차를 주문했다는 C모씨는 "올해 2월 차를 주문했는데 빨라야 크리스마스때 쯤이나 나온다고 한다"며 "기름값이 치솟고 있는데 빨리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22-06-22

sns

CEVO SNS

서비스

CEVO Service

카달로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CATALOG